회장인사말

언론이 바로서야 국가가 바로 섭니다.

한국기자클럽(KPC: The Korea press Club)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언론 문화 창달에 기여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신장하기 위해 ‘한국기자클럽’(KPC)이 그 첫걸음을 내딛었습니다. 한국기자클럽(KPC)은 국내·외 뉴스 인프라의 구축과 다양한 생활밀착형 컨텐츠 개발을 통해 독자의 알 권리 및 실 생활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21세기 정보통신의 발달에 따라 언론의 환경도 시시각각 변화하고 있습니다. 오늘날의 언론 환경은 대중이 곧 뉴스의 생산자인 동시에 소비자인 소셜미디어의 시대로 접어들었습니다. 이에 저희 한국기자클럽(KPC)은 적극적인 소셜네트워크의 활용을 통해 독자가 주인이 되는 참여 언론을 실현해 나감은 물론 정제되고 검증된 뉴스와 정보의 공급을 통해 독자들의 정보 욕구를 질적, 양적으로 충족 시켜 나가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저희 한국기자클럽(KPC)은 독창적인 스마트 어플의 개발과 홈페이지의 독자 참여를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언론이 바로서야 국가가 바로 섭니다. 우보만리(牛步萬理)의 자세로 혼자 걷는 걸음 보다 묵묵히 언론의 길에 한 걸음이 더 소중함을 알기에 독자 여러분과 더불어 가려 합니다. 독자 여러분과 함께 진실이 넘치고 정의가 살아 숨 쉬는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저희 한국기자클럽(KPC)이 앞장서겠습니다.

회장
한국기자클럽회장 이 진희